총 게시물 1,114건, 최근 1 건
 

 

박남춘 인천시장 붉은수돗물 사태 공식 사과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6-18 (화) 08:43

 

1-3.jpg

 

인천시는 17일 오전 10시쯤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박준하 행정부시장,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김광용 기획조정실장, 한태일 시민안전본부장이 총출동해 시민들에게 19일째 계속됨에 따라 붉은물(녹물)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 시장은 이날 수돗물 피해 관련 기자회견에서 “수돗물 피해에 대해 시정을 책임지고 있는 시장으로서 너무나 참담한 마음이고,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로 죄송하다”며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 등 총체적인 관로 복구작업에 나서 이달 하순에는 수질을 기존 수준으로 회복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박 시장은 사태의 원인에 대해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며 “지속적인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상수도 수계전환 과정에서 비롯된 수돗물 피해는 시의 기대와 달리 3주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사태 초기 “수질 기준에 적합하니 드셔도 된다”고 시가 안이하게 대응한 것이 분노를 부채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구 너나들이검단검암맘, 검단총연합회,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 등이 전날 오후 집회에서 “지금은 재난상황”이라며 인천시와 정부의 무능을 성토하는 등 연일 주민들의 분노가 거세지는 상황이다.

인천시는 시민들이 수돗물을 사용하는 식당 등을 기피하는 현상까지 겹치자 1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통해 수돗물 사태 이후 어려움을 호소하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에게 연 0.7% 이하의 이자로 최대 5년 동안 2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도 문제가 장기화되자 사태 해결에 나섰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공촌정수장과 청라배수지, 인근 아파트단지를 차례로 방문했다. 조 장관은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사태 해결을 위해 기술지원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함께 물병에 담은 수돗물과 급수차를 지원하고 학교 수질검사와 분석 등 사후관측도 계속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 7일부터 원인 조사반을 파견해 문제를 분석해온 환경부는 18일 사고원인 조사 결과와 정상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시관계자는 “행정안전부의 특별교부금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재원을 확보하기위해 재난관리기금 400억원, 상수도 예비비 1000억원, 일반회계 100억원, 특별조정교부금을 확보해 최소한의 보상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