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64건, 최근 1 건
 

 

日, 규제 이후 첫 불화수소 수출 허가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8-30 (금) 09:14


 

1.png

 

일본이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불화수소의 수출을 삼성전자에 허가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그동안 수출이 제한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대 품목 가운데 포토레지스트(감광액) 수출은 일본이 두차례 허가했지만, 불화수소는 처음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당국자는 "29일 일본이 불화수소 가스 수출 한건을 허가한 사실을 업계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수출 허가 신청은 일본이 수출 규제에 들어간 지난달 4일 전후로 알려졌으며, 정확한 수출물량과 순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불화수소를 수입하는 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회로를 새길 때 사용하는 필수 소재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에서 포토레지스트와 함께 확보에 주력했던 소재이기도 하다.

다만 일본 정부는 수출허가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거부했다.

일본의 불화수소 수출허가 조치에도 이를 일본의 입장이 전면적으로 선회했다고 볼 수 없다는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에 또 불화수소를 한 건 허가해줬다고 해서 일희일비할 사안은 아니다"라면서 "한국 정부 입장은 수출 규제를 무조건 철회하라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른 관계자도 "일본 언론에서도 수출규제로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되면 수출허가를 안 내준 것 때문에 불리할 수 있다는 점이 거론됐다"라면서 "패소를 염두에 둔 조치로 보이며 전반적 기조는 변한 것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제사회에 수출 금지가 아닌 정상 수출 규제임을 강조하려는 일본 정부의 명분 쌓기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앞서 일본은 지난달 수출 규제 조치 이후 7일과 19일에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승인했다.

반도체업계에선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의 고순도 불화수소 재고는 두 달치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