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32건, 최근 1 건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열린다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7-14 (일) 08:31

 

오1.jpg

 

주요 ICT 기업과 금융 기업들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에 나섰다. 통신 3사인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를 비롯해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 7개사는 지난 12일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모바일 전자증명은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블록체인)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Decentralized Identifiers)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Self-Sovereign Identity)' 서비스를 적용한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전국 주요 대학 제증명(졸업, 성적 증명 등) 발행∙유통 서비스,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 적용되며, 서비스 조기 확산을 위해 SKLG, KT 그룹사의 신입∙경력 채용 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 역량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시범 적용 경험 활용이 가능하고, LG유플러스는 제조사-손해보험사-통신사 간 블록체인 기반 단말 분실파손보험 서비스 구축 역량 및 소프트뱅크와의 블록체인 협업 경험 활용이 가능하다. KTBaaS, 지역화폐 등 축적된 플랫폼 서비스 역량과 '5G 기가스텔스' 등으로 대표되는 자사 블록체인 기술에 DID를 접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사업 분야의 풍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Knox 기반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통해 안전하게 신원 정보 관리가 가능하며, 금융권 기업들은 업계에서 가장 높은 보안 수준의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개인의 신원 정보와 데이터를 스스로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게 해 준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개인이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받은 자신의 정보를 스마트폰의 보안 저장 영역에 저장해 놓고 있다가, 다양한 증명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스스로 원하는 데이터를 골라서 제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이다.

이는 기존에 기관과 기업이 보관하고 있던 개인정보와 이에 대한 통제권을 이용자 개인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참여사들은 자평했다.

모바일 전자증명을 활용하면 각종 증명서 발부 및 제출 절차도 대폭 간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어 대학을 졸업한 청년은 구직 과정에서 일일이 문서로 제출해야 했던 대학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를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로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고, 제출 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참여사들은 향후 더 많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각 기업의 채용 시스템과 사원 증명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통신 및 금융권의 전자서명 및 비대면 사용자 인증 서비스, 병원 및 보험사의 제증명 서비스, 골프장∙리조트의 회원권, 학생 증명 기반 영화관∙놀이공원의 할인서비스, 공증∙내용증명, 온라인 간편로그인 서비스 등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영함으로써 사회 각 분야의 다양한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참여사들은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 참여 관계자는 “참여사들은 모바일 전자증명이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운영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