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02건, 최근 1 건
 

 

통합당, 박지원 임명 유보 요구…이면합의 국정조사하라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7-28 (화) 12:35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8일 박지원(사진) 국정원장 후보자가 2000년 4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측에 3년간 30억 달러를 제공하기로 약속한 ‘(남북)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대해 “이 문건이 진짜라면 평양에 1부, 우리나라 청와대나 국정원에 1부가 보관돼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확인해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학력위조 의혹이 풀리지 않았다며 교육부 감사를 요구했다.

그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정부질의에서 '인사청문회를 보고서 (학력위조 감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며 "박지원 후보자도 교육부 감사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했기에 감사를 하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인사청문 보고서에 교육부 감사 항목을 명기하는 것에 합의해준다면 인사청문 보고서를 반대 입장으로 채택해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교육부 감사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통합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 후보자에게 제기된 또 다른 의혹인 30억 달러 대북송금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임명을 유보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는 대북송금 의혹 국정조사를 제안했다.

하태경 의원은 "대통령은 30억 달러 이면 합의서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진위를 확인하는 국정조사에 동의하고 참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4.8 남북합의서'가 작성된 지난 2000년 4월 8일에 작성된 이면 합의서라며 한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에는 '3년에 걸쳐 북한에 총 30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건 서명란에는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이었던 박 후보자와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송호경 부위원장의 서명이 담겼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조작된 것, 사실일 경우 국정원장 자리는 물론 인생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며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와 북측 송호경 2000년 남북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간 서면이 들어간 '경협 합의서'를 공개하면서 이 문서를 전직 고위공무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