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95건, 최근 1 건
 

 

♡이 뭐꼬?♡ 효성/김태달

기자명 : 양성현 입력시간 : 2018-11-23 (금) 08:56

 

♡이 뭐꼬?♡


                                          효성/김태달


시집 한 권을 주고

미소를 남겼던

뇌성마비

그 시인일까?.


시절인연이

애절함에

참회의 길을 열어 주시려나.

 

주소도 없는 봉투는 번지를 찾으며,

아직도 읽지도 못한

그 시집 곁에 있다.


홍성 가는 완행열차가 탐을 내

창가에 두고 내린

그 책은

지금도 누가 페이지 속에서

그를 찾고 있겠지.


장애우와 함께 하겠다던 그때 약속도

지키지 못한

무지렁이는

 이후

그를 찾았으나

노원구 복지관에서

새로운 근무지로 떠났다고 했다.


이 무슨 선근인연인가?


포교사 활동을 하며

새롭게 그때를

반추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모르겠다.


포교단장의

눈물어린 호소에

마음 속 엉어리가

함께 하겠다고 자청했던 그날.


가벼운 미소로

위로의 박수도,

시간낼 수 있겠느냐? 값싼 충고도 있었지.


장애우에게 경전을

읽어 줄 포교사를

찾는 그 보살은 누굴까?


범부가

광명진언을 독송하며 인드라망을 펼치고

홍시를 찾으며,


속죄의 눈물로

무료급식소

설겆이 통 잔밥을 치우면서,

애간장도 다 녹이며

말려가고 있었건만,


어찌! 체로금풍이라 하며,

초로에게

잎이 다 떨어진 감나무에 메달린 감을

번뇌 덩어리로 비유하며,

행복바라밀 탁발을 다녀오라는

아우성은 또 뭔가?,

이슬은 이제

멀리 두고온

아지랑이를 찾으려

이완과 자비명상하며

그들에게 황금빛을

투사하려 가련다.


2018.11.23


 


d92de2f5fda268ff03fa7dd10be446e2_20180912125639_raxdgbwi.jpg
효성/김태달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