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19건, 최근 0 건
 

 

특성화고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 `쏠림현상, 미달사태'

기자명 : 김조영 입력시간 : 2017-12-19 (화) 09:55


최근 마감된 서울지역 특성화고등학교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 결과 전체 학교의 62.8%인 44개교에서 '미달사태'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지역 70개 특성화고가 내년도 신입생 1만 6,172명을 뽑는 데 1만 8,066명이 지원해 1.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방송영상·연예·게임·실용음악 등 인기학과나 학교 쏠림현상이 나타나면서 44개교는 모집정원보다 지원자가 적었다. 모자란 지원자 수는 총 2,079명에 달했다.

지원자 미달사태가 발생한 서울지역 특성화고는 2015학년도 2곳(11명)에서 이듬해인 2016학년도에 19곳(177명)으로 늘어난 뒤 작년(2017학년도) 16곳(546명)으로 소폭 감소했다가 올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미달사태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학령인구 감소가 꼽힌다. 서울교육통계연보에 따르면 서울지역 중학교 3학년 학생 수는 2013년 10만 3,307명, 2014년 9만 9,198명, 2015년 9만 9,858명, 2016년 8만 5,920명으로 감소세가 이어져 왔다. 올해 중3은 7만 5,000여 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전통적인 직업계고인 공고와 상고에 대한 학생·학부모 선호도가 떨어진 점도 미달사태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특히 최근 특성화고 현장실습 사고가 잇따라 알려진 점도 특성화고 지원을 주저하도록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