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652건, 최근 0 건
 

 

일본여행 계획 국민 70%, 여행 취소 혹은 변경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9-12 (목) 09:02


 

오4.png

 

일본 여행을 계획했던 국민 10명 중 7명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이후 여행을 취소하거나 여행지를 국내로 바꾼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11일 공개한 '일본 수출규제 이후 국민들의 일본여행 의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여행을 계획한 국민의 69.3%가 이를 취소하거나 여행지를 국내로 변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여행을 취소한 사유로는 '한일관계 악화(93.2%)'가 가장 높은 수치로 꼽혔다. 특히 40~50대 중장년층과 고령층의 일본여행 취소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일본 여행을 취소하거나 변경한 국민 중 여행지를 국내로 전환한 비율은 43.8%로 나타났다. 일본을 대체한 국내 여행지는 제주(31.5%), 강원(20.4%), 부산(16.7%) 순으로 꼽혔다.

여행지를 해외로 변경한 비율은 39.2%로, 일본을 대체하는 해외 여행지는 베트남(29.0%)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대만(17.9%), 홍콩(17.2%) 순이었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이후 국민들의 일본 여행 의향과 호감도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국민들의 일본 여행 의향은 수출규제 조치 전 60.4%에서 11.5%로 감소했고, 호감도는 28.7%에서 7.6%로 하락했다.

향후 일본과의 관계가 회복이 될 경우 일본 여행 의향이 있는 비율은 36.1%로 나타났다.

또 최근의 한일 갈등 속 일본 여행의 자제 분위기에 대해 국민 10명 중 약 7명이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해외여행 목적지 선택에서 호감도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점을 고려했을때, 수출규제 이슈가 일본에 대한 낮은 호감도와 일본 여행에 대한 부정적인 의향을 갖게 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여행을 계획한 국민들의 74.6%는 국내 여행을 갈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선호하는 국내 여행 목적지는 강원(21.0%), 제주(17.4%), 부산(14.4%) 순이었다.

문화관광연구원 관계자는 “국민들이 평소 일본을 여행 목적지로 고려하는 주된 요인이 접근성, 매력성, 가격 경쟁력, 다양한 관광콘텐츠인 점을 고려해 국내 관광의 매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