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63건, 최근 1 건
 

 

경찰, 오거돈 前 부산시장 사전 구속영장 신청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5-29 (금) 07:05


경찰이 여성직원 성추행을 인정하고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산지검은 28일 오후 부산경찰청이 신청한 오 전 시장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 부산시장직을 사퇴한 지 35일 만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날 초 업무시간 자신의 집무실로 부하 여직원을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에 대한 고발사건 및 각종 의혹과 관련해 고소인과 피해자, 주변 관계인 등을 조사한 뒤 지난 22일 오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4시간 동안 조사를 통해 관련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에 대해 혐의가 중대하고 강제추행 이외 다른 의혹에 대한 수사가 장기간 소요될 수 있는 점과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등이 우려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조사 이후 지위를 이용한 단순 추행 이상의 정황이 있다고 보고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보다 처벌이 무거운 강제추행 혐의 적용을 검토했다.

 

검찰은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검토한 뒤 보완 지시 없이 곧바로 법원에 청구했다. 폭행 또는 협박을 전제로 한 강제추행은 10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돼 있다.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은 3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고 있다.

 

경찰은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관련 수사를 이어 가는 한편 오 전 시장이 부인하고 있는 각종 의혹 등에 대해서도 보강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오 전 시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다음 달 1일쯤 부산지법에서 열릴 수도 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