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28건, 최근 0 건
 

 

유시민 "윤석열, 압수수색 前 이미 내사"…"조국 나쁜 놈"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10-30 (수) 08:42


 

 

오4.png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9일 검찰이 장관 후보자 지명 이전부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내사를 진행해왔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총장이 지난 8월 초 사석에서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라면서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임명 안되게 해야한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29일 주장했다.

이어 "그냥 가면 장관이 돼도 날아갈 사안"이라며 또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윤 총장은 "대통령을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며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면 안 된다"는 손쉬운 해법도 내놨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공식 수사에 착수하기 전 내사자료를 봤을 것이라고도 짐작했다.

문제는 유 이사장이 확실한 증거 없이 추측만으로 이런 발언을 했다는 점이다.

그는 "제가 검찰의 문서를 입수할 수도 없고 그분들을 취재하지도 못한다"며 "그래서 추측하기를 만약 8월 중순에 이런 예단을 형성했다면 이미 내사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조 전 장관의 지명 전에 대통령이나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전달했을 것이라면서도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또 "취재가 안 된다"면서도 "합리적인 의심"이라고도 강조했다.

대검찰청은 유 이사장의 방송 직후 반박 입장을 내어 “유 작가는, 오늘 (과거 발언의)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예고했으나,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하였을 뿐,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며 “근거 없는 추측으로 공직자의 정당한 공무수행을 비방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