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19건, 최근 1 건
 

 

일본인 폭행 사건 논란의 진실은....조작? 혐한?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8-25 (일) 08:53

 

오3.jpg

 

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사진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인 가운데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오후 한국인 A씨를 경찰서로 불러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A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이날 오후 1시쯤 A씨의 주거지에 수사관을 보내 경찰서로 임의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를 마친 뒤 오후 3시 40분께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한 채 경찰서를 나선 A씨는 폭행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또 촬영된 영상에 대해서는 “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신이 일방적인 가해자로 매도되고 있어 법적 조력을 얻어 추후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에서 제기하는 동영상 조작 논란은 피해자 측이 제출한 자료와 경찰에서 확보한 CCTV 분석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A씨를 폭행과 모욕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동영상에 등장한 일본인 여성도 이날 오후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A씨가 자신의 일행을 쫓아오며 추근거려 거부했더니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또 당시에는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진정한 사과가 없었다며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동영상(youtu.be/dwF9rjfjah8)에는 거리에서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위협적으로 뒤따라오며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문제의 동영상 속 남성이 여성으로 보이는 피해자를 폭행하는 사진도 함께 올라와 논란이 확산했다.

이 사진을 올린 트위터 이용자는 일본어로 “한국인이 폭언을 하고 차별적인 말을 계속했다”며 “동영상을 찍자 갑자기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폭행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국의 치안이 너무 나쁘다”고 했다.

 

조사를 마친 뒤 오후 3시 40분께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한 채 경찰서를 나선 A씨는 촬영된 영상에 대해서 “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