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19건, 최근 1 건
 

 

김학의 전 차관, 억대 금품수수 정황 추가 포착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8-13 (화) 09:00

 

오1.png

 

억대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저축은행 고위 관계자로부터 억대 금품을 받아 챙긴 정황을 검찰이 추가로 포착했다.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을 준 것으로 추정되는 고위 관계자는 2012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2000년대 초반부터 부인 명의의 계좌로 모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에게서 1억원이 넘는 금품을 받은 흔적을 확인했다. 이에 검찰은 김 전 차관에 대한 추가기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수사단은 금품을 수수한 시기가 김 전 차관이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와 검사장으로 일한 검찰 고위간부였던 점을 고려해 김씨가 향후 수사에 대비해 건넨 뇌물이라 판단하고 있다. 김씨는 고양종합터미널 건설사업과 관련해 시행사에 약 6900억원을 불법대출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그러나 김씨는 수사를 받던 2012년 1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수사단은 지난 5월 구속돼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차관이 계속 소환조사를 거부함에 따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2003년 8월부터 2011년 5월까지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또다른 사업가 최모씨에게서 뇌물 1억7000여만원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지난 6월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최씨로부터 1000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추가해 지난달 말 공소사실을 변경했다. 검찰이 이번에 추가로 포착한 금품수수 정황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김 전 차관이 수수한 전체 수뢰액은 3억원을 넘을 전망이다.

 

김 전 차관은 지난 5월 구속돼 수감 중이지만 검찰 소환 조사에 불응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은 뒤 김 전 차관을 수사단이 꾸려진 서울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으로 강제로 데려와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