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798건, 최근 1 건
 

 

2024년 한국 부자 순유출 ‘세계 4위’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4-06-20 (목) 08:24


영국 투자이민 컨설팅업체인 헨리 앤드 파트너스가 18일(현지시간) 공개한 ‘2024년 헨리 개인자산 이주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고액순자산보유자 순유출은 올해 1200명으로 중국(1만5200명), 영국(9500명), 인도(4300명)에 이어 4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액순자산보유자 유출입은 유동성 투자 가능 자산을 미화 100만달러(약 13억8000만원) 이상 보유한 부자들이 타국에서 6개월 이상 머문 경우를 기준으로 삼았다. 한국의 부자 순유출은 2022년 400명에서 2023년 800명으로 두 배가 돼 세계 7위로 올라섰고, 올해는 다시 50% 증가가 예상됐다. 한국의 부유층들이 향하는 곳은 미국, 호주, 캐나다 등으로 분석됐다.

<저작권자(c)대한방송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 세계적으로도 지정학적 긴장과 경제 불확실성, 사회 격변 등으로 자산가들의 해외 이주는 점점 더 늘어나는 추세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의 개인고객그룹 대표 도미닉 볼렉은 “올해 자산가 이주는 총 12만8000명으로 지난해 기록인 12만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부자 순유입에서는 아랍에미리트(UAE)가 6700명으로 1위를 기록했다. 개인 소득세가 없고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면서 마치 자석처럼 부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이 밖에 미국(3800명), 싱가포르(3500명), 캐나다(3200명), 호주(2500명)가 그 뒤를 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중국 부자들이 이주하면서 일본이 400명으로 10위에 올랐다.

한편, 한국은 고액순자산보유자 숫자에서는 10만9600명으로 세계 15위로 분석됐다. 미국(549만2400명), 중국(86만2400명), 독일(80만6100명), 일본(75만4800명), 영국(60만2500명)이 상위 5위권를 구성했다. 한국의 1억달러 이상 자산가는 233명, 10억달러 이상 자산가는 24명으로 추산됐다. 한국의 고액순자산보유자는 2013년 이후 10년간 28% 증가했다.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