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37건, 최근 1 건
 

 

유니클로 월계점도 다음달 문 닫아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8-19 (월) 09:45

 

오2.jpg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유니클로가 서울 종로3가점 철수에 이어 월계점도 다음 달 15일 문을 닫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수출 규제로 불매운동이 시작된 후 벌써 세 번째 지점 폐점 소식이다. 유니클로는 건물 임대 계약 만료, 입점 건물 리모델링·폐점 등의 이유로 폐점한다고 밝혔지만 최근 일본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아 매출이 급격히 하락한 게 폐점 결정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18일 유니클로 공식 홈페이지 매장 안내에는 ‘유니클로 월계점이 9월 15일에 마지막 영업으로 폐점한다’는 공지가 게재된 상태다. 유니클로 월계점 매장 앞에도 이미 ‘영업 종료 안내-최종영업일 9월 15일’이라는 게시판이 등장했다. 앞서 오는 10월에 폐점하겠다고 밝힌 종로 3가점보다 실제 폐점 시기는 오히려 이르다.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입점 중인 유니클로 구로점도 오는 31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이는 AK플라자 폐점에 따른 것이지만 유니클로 구로점의 경우 추가 이전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클로는 월계점 폐점이 불매운동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이마트가 6월 이전에 지점 리뉴얼을 한다고 요청해 폐점하는 것”이라며 “(리뉴얼 후 다시 입점할 것인지)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최종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지난 4월 이마트 월계점과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시너지 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의류매장을 리뉴얼할 계획을 세웠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유니클로와 계약조건 등이 맞지 않아 협의 후 5월쯤 유니클로 측에 공문을 보내 9월에 영업종료 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의류업계 1위였던 유니클로가 불매운동으로 타격을 입지 않았다면 리뉴얼 뒤에도 계약을 이어가지 않았겠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양사 입장은 공식적으로는 ‘불매운동 때문이 아니다’는 것이지만 불매운동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최근 불매운동 여파로 유니클로 전 지점 매출이 급감했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개 신용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원으로 70%나 급감했다. 유니클로 월계점 역시 최근 손님이 없어 매장 내부가 한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