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752건, 최근 0 건
 

 

원희룡 “한동훈, 尹 대통령 식사 초청에 안 가”…불화설 부각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4-06-24 (월) 07:55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만난 사실을 공개하면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 대통령의 불화설을 부각했다.
 
원 전 장관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최근 엘살바도르에 대통령 특사단으로 다녀온 뒤 결과를 보고하기 위해 윤 대통령을 면담했다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이 ‘다른 주자들은 이미 다 다녀갔다’는 말씀을 하시더라. 나경원, 윤상현 의원은 방문해 식사까지 하고 갔다더라”면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과 전화만 했다는 점을 은근히 강조했다.
 
이어 한 전 위원장이 출마에 앞서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는 점을 공개한 데 대해선 “(한 전 위원장이) 원래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한테 전화했는데 정 실장이 ‘대통령께 직접 전화하는 게 예의 아니냐’고 해서 그 뒤 한 전 위원장이 전화했더니 (윤 대통령이) ‘잘 해봐라’ 하고 끊었다고 말씀하시더라”라고 전했다.
 
‘한 전 위원장만 친윤(친윤석열)계 후보가 아니라는 뜻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렇다기보다 (대통령이) 식사 초청했는데 (한 전 위원장이) 안 간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총선 직후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식사 초청을 거절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원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책임지겠다. 윤석열 정부가 성공해야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고, 무도한 세력에 맞서서 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뢰가 있어야 당정관계를 바로 세울 수 있다. 저는 대통령과 신뢰가 있다”며 당내 ‘레드팀’을 만들어 민심을 취합하고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한 뒤 그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하겠다고 공약했다.
 
원 전 장관은 막판 출마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동지들과 고뇌와 격론 끝에 내린 결정이다. 내가 주체적으로 결단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친윤(친윤석열)계 지원설을 반박하면서도 “출마를 결심하자마자 대통령께 전화로 구두보고 했다”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한 전 위원장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채상병특검법’에 대해 “우선 공수처가 수사를 철저히 하고, 미진함이 있다면 그때 특검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 여당 입장”이라고 했다.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선 “김 여사의 여러 가지 문제와 의혹 제기가 돼 있다. 그 중 가방(명품백) 사건의 경우는 현명하지 못한 처신이었다는 사과가 이미 있었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국민 한 사람으로서 그에 따른 책임을 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