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752건, 최근 0 건
 

 

장·차관 불참 복지위 파행… 민주 ‘청문회’ 열어 강제구인 추진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4-06-20 (목) 08:20


의료계 집단휴진 등 의·정 갈등 문제를 두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긴급 현안질의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정부 인사들이 전원 불참하면서 결국 파행됐다. 여당인 국민의힘이 국회 상임위원회 활동을 보이콧하는 상황에 정부가 보조를 맞추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상임위별로 청문회 제도를 적극 활용해 정부 인사들의 출석을 강제한다는 방침이다.

국회 보건복지위는 19일 예고한 대로 전체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회의장에는 야당 소속 의원들만 모습을 보였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과 이기일 1차관, 박민수 2차관 등은 아무런 연락 없이 나타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첫 전체회의에서 이들에 대한 출석 요구가 의결됐었다.

박주민 위원장은 “정부는 국회법에 따른 정당한 국회의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의료계 비상 상황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위원님들의 요구에 침묵으로 응하고 있다”며 “심한 유감을 밝힌다”고 말했다.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강선우 의원은 “조 장관은 여당의 당정회의에는 참석하고 국회 상임위에는 불출석했다”며 “조 장관에게 끝까지 책임을 따져 묻겠다”고 경고했다.

보건복지위는 오는 26일 청문회를 열기로 의결했다. 또 복지부 장·차관 등 4명과 강희경 서울대병원 의대교수 비상대책협의회 회장 등 10명을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청문회에 채택된 증인이 불출석하는 경우 동행명령장을 발부할 수 있고 3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 강제 조치 절차도 가능하다.

정부 측 인사들의 불출석이 이어지자 민주당은 청문회 개최를 통한 강제구인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21일 ‘채상병 특검법’ 입법청문회를 앞둔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민주당 의원들로 구성된 ‘체포조’를 조직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전현희 의원은 이날 고위공직자들이 정당한 이유 없이 국회 출석 요구를 거부할 시 처벌·고발하도록 하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도 발의했다.

여야는 상임위원장 선출을 비롯한 원 구성 협상을 두고 대치를 이어갔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22대 국회 전반기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1년씩 교대로 맡는 안을 제안했다. 추 원내대표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황당한 얘기”라며 일축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