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27건, 최근 1 건
 

 

주호영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신다”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11-29 (일) 18:40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9일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담담히 받아들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십니다"며 "문재인 대통령 한번 더 생각해 보십시오. 그게 당신이 가고자 하는 길입니까"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민국 공화정이 위기에 처해 있다”며 문재인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직 중 아들이 구속됐던 김영삼, 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처사가 부당하다고 항변했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은 아들 구속을 지켜보기만 했다. 검찰 수사가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고 항변하지 않았다”면서 “(김대중 대통령도) 호랑이 같은 가신들을 앞장세워서 검찰총장 감찰해서 쫓아내고, 아들 수사팀 해체하는 ‘꼼수’ 몰라서 안 했던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법의 처벌을 받지 않겠다’ 칼춤을 추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대국민 선전전을 다시 시작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국회 의석 180석을 장악한 민주당 사람들. 이들이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윤석열 축출, 검찰 무력화의 목적”이라며 “대한민국 공화정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 사람들 얼굴에 요즈음 회심의 미소가 어린다”며 윤 총장을 축출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을 자기편으로 앉혀 자신들의 ‘면책특권’을 완성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정권 사람들에 대한 면책특권이 완성되는 순간, 대한민국 공화정이 무너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한번 더 생각해 보라. 그게 당신이 가고자 하는 길이냐”고 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