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390건, 최근 0 건
 

 

국회 11개 상임위원장 추가 선출…35년만에 여당 독점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6-30 (화) 11:45


새로운 국회가 열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2년 만에 국회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했다. 이로써 여야 합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상임·특별위원장 17개 자리를 여당이 모두 차지하게 됐다.

국회는 29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고 민주당이 자당 몫으로 배정한 11개 상임·특별위원장 선출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미래통합당이 원구성 협상안에 반발하면서 자당 소속 상임위원 명단을 내지 않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강제 배정 조치한 데 따른 결과다.

이날 선출된 상임위원장은 ▲운영위원장 김태년 ▲정무위원장 윤관석 ▲국토교통위원장 진선미 ▲교육위원장 유기홍 ▲예결위원장 정성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박광온 ▲환경노동위원장 송옥주 의원 ▲행정안전위원장 서영교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도종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이개호 ▲여성가족위원장 정춘숙 의원 등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지난 15일 선출된 6명의 상임위원장을 포함, 모두 1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민주당이 독차지했다. 다만 정보위원장은 국회법 상 야당 몫으로 규정돼 선출하지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원만하게 원구성을 하기 위해 긴 시간 최선을 다해서 협상했으나 결과적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통합당 불참 상태에서 원을 구성해 송구스럽다"면서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의 삶을 챙기고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미룰 수 없었음을 헤아려 달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민주당은 여야 원구성 합의가 최종 결렬되면서 18개 모든 상임·특별위원장을 민주당 몫으로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단, 여야 국회부의장 합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 자리는 일단 남겨뒀다.

민주당은 지난 15일 마찬가지로 통합당이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자 법사위원장에 윤호중, 기획재정위원장에 윤후덕, 외교통일위원장에 송영길, 국방위원장에 민홍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에 이학영, 보건복지위원장에 한정애 의원 등 6자리를 자당 의원들로 채웠다.

민주당이 이날로 사실상 모든 상임·특별위원장 자리를 꿰차면서, 1985년 12대 국회 이후 35년 만에 처음으로 과반수 원내 1당이 정보위를 제외하고 상임·특별위원장 전석을 차지하게 됐다. 시기를 민주화 이후로 설정했을 땐 최초다. 의석수 비율에 따라 상임위원장직을 배분하는 관행은 13대 국회(1988~1992) 때부터다.

이날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한 민주당은 곧바로 상임위를 가동해 각 상임위에 회부된 예산안 심사에 돌입했다. 민주당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상임위를) 내일(30일) 오전 9시30분까지 진행하고 오전 10시에 예결위 전체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당초 공언한대로 이번 임시국회 회기(다음달 4일) 내에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곧바로 예산 심사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박병석 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오늘로 21대 국회가 시작한 지 한 달이 됐으나 개원식도, 원구성도 못 해 국민께 참으로 송구스럽다"며 "노심초사하는 국민들, 생계를 걱정하는 서민들을 국회는 더 외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맡게 된 것과 관련해 이날 본회의에서 "모든 것을 다 짊어지고 가는 상황이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오늘 이렇게 되는 상황이 안 오길 정말로 바랐다. 안타깝기 그지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상임위원장 선출 직후 각 상임위에서 3차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원내 제3당인 정의당은 이날 본회의에 참석했지만 상임위원장 선출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