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360건, 최근 2 건
 

 

정의당, ‘윤미향 의혹’ 민주당 대처 비판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5-21 (목) 13:44



심상정 대표는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건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며 “책임 있는 조치”를 강조하고 나섰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오전 상무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건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여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하는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며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부대표도 “민주당은 윤 당선인의 검증 책임과 끝없이 이어지는 국민적 의구심에 대해 책임 있는 입장과 조치를 진작 내놨어야 한다”며 “그런데 지금 이 순간까지 당사자에게만 내맡기고 변죽만 울리면서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